본문 바로가기
쌍용차, '베리 뉴 티볼리' 사전계약 시작
입력 2019-05-20 10:10   수정 2019-05-20 11:19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차 티볼리의 신모델(페이스리프트) 출시 일정이 확정됐다.

쌍용차는 6월 4일 내외관에 걸친 큰 폭의 디자인 업그레이드와 쌍용차 최초의 가솔린 터보 엔진 신규 적용, 첨단사양의 대거 적용으로 상품성을 크게 향상시킨 Very New TIVOLI(베리 뉴 티볼리)를 시장에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는 이번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시선을 사로 잡는 디자인과 화려한 디지털 인터페이스, 경쟁모델과 비교할 수 없는 최첨단 기술로 오너들에게 No.1 브랜드의 자부심과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리 뉴 티볼리는 동급 최초 10.2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9인치 AVN 스크린을 포함하는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Blaze Cockpit)을 기반으로 한 하이테크 인테리어와 뛰어난 멀티미디어 성능을 제공한다.

쌍용차 최초의 1.5 터보 가솔린 엔진을 신규 적용해 파워풀한 성능을 맛 볼 수 있고 실내 정숙성을 크게 향상시켜 편안한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또한 코란도에서 첫 선을 보인 최첨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Deep Control)이 선사하는 안전성과 운전편의성을 누릴 수 있다. 동급 최대 427ℓ(VDA 기준) 적재공간의 뛰어난 활용성도 그대로다.

사전계약 구매 시 다양한 특전이 주어진다. 출고선물로 티볼리X커버낫(Covernat) 콜라보 한정판 티셔츠를 증정하고, 계약금 10만 원을 지원한다. 쌍용차 관계자는 "정부의 개별소비세 혜택이 종료된 7월에 출고가 이뤄져도 인하된 가격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새롭게 거듭난 베리 뉴 티볼리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모델 △V1(M/T) 1668만~1718만 원 △V1(A/T) 1828만~1878만 원 △V3 2040만~2090만 원 △V5 2193만~2243만 원 △V7 2355만~2405만 원, 디젤 모델 △V1 2045만~2095만 원 △V3 2230만~2280만 원 △V5 2378만~2428만 원 △V7 2535만~2585만 원 수준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정확한 가격은 출시와 함께 공개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