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현직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2명, 10년 전 女 성폭행"…피해자 "정신적 고통 심해"
입력 2019-05-19 23:06   수정 2019-05-19 23:45

KBS가 현직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 2명이 10년 전 여성을 성폭행한 사건을 다뤘다.

19일 KBS 뉴스에 따르면 현직 아이스하키 선수 이모씨는 지난 2009년 3월 21일 새벽, 서울 강남 압구정동 거리에서 콜택시를 기다리던 여성에게 접근했다.

여성은 이 씨가 집에 바래다주겠다는 제안을 거절한 뒤, 근처 편의점에서 남성이 사다가 건네준 음료수를 마신 뒤 의식을 잃었고 눈을 떴을 땐 한 모텔에서 또 다른 남성 김 씨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있었다.

당시 여성은 지갑에 있던 수표와 현금 등 수십만 원도 도난 당했는데, 얼마 뒤 한 남성이 자신의 분실 수표를 사용하려다 발각됐고 그 남성은 정신을 잃었던 날 마주쳤던 남성이었다.

조사 결과 이 씨가 먼저 정신을 잃은 여성을 데려가 성폭행했고, 친구인 또 다른 국가대표 김 씨를 불러 여성을 성폭행하게 했던 것이다.

그러나 당시 검찰은 해당 선수들이 초범인 데다 우발적 사고로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반영해 기소 유예 결정을 내렸다. 피해 여성은 당시 상대 변호사의 설득에 따라 합의서를 제출했지만 아예 처벌을 받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여성은 "(상대 변호사가) '합의를 봐도 죄를 받는다니까?' 이렇게 말했다. 처벌받을 줄 알았는데, 억장이 무너졌다"라며 "끊임없이 자살을 시도했다. 왜냐면 정체성을 잃었기 때문에 살고 싶은 의욕이 없었다"라고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