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현 주장에 전문가 “곧이곧대로 못 믿어, 2차 가격은 고의성”
입력 2019-05-17 01:53   수정 2019-05-17 01:57

(출처=MBN 캡처)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아내에게 폭행을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승현 전 의장은 평소 아내와 감정이 쌓여왔었다며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현 전 의장은 지난 15일 아내를 폭행 후 방에 쓰러져 숨진 것을 확인, 119에 신고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를 두고 배상훈 전 프로파일러는 16일 방송된 YTN 라디오에 출연해 여러 가지 정황상 그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을 수 없겠다고 분석했다. 유승현 자택에서 피 묻은 골프채와 여러 병의 술병이 발견됐고 피해자 몸에 멍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유승현의 우발적 범행이 성립될 수 없을 수도 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가까운 상태에서 근접적인 형태의 가격 이후 2차적인 가격이 일어났다면 고의성 또는 계획성이 존재할 수 있다는 것. 특히 도구의 사용 범위, 반복 횟수 등이 나타난다면 우발적이라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