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민정, 민사소송 승소 심경 “기쁘지 많은 않아”…조덕제 “억울하다” 상반된 입장

입력 2019-05-16 19:16

제보하기

(출처=tvN, 반민정 SNS)

배우 반민정이 조덕제에 승소한 것에 대한 속내를 전했다.

지난 15일 서울남부지법은 반민정이 조덕제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 대해 “조덕제는 반민정에게 위자료 3000만 원을 배상하라”라고 판결했다. 이와 조덕제가 반민정을 상대로 낸 5000만 원의 손해배상 청구는 기각했다.

이에 대해 반민정은 한경닷컴을 통해 “승소 판결을 받았지만, 성폭행 피해자들에게 용기가 되는 결과가 되진 않은 것 같다”라며 마냥 기쁘지만은 않다는 속내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소송 역시 가해자인 조덕제가 먼저 제기했다. 저는 한 차례도 민사 소송을 먼저 제기한 적이 없다”라며 “여전히 힘들지만, 피해자가 사라지는 사례를 만들지 않기 위해 애쓰고 있다”라고 전했다.

판결을 두고 조덕제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헤럴드POP를 통해 그는 “진실을 죽기 전에는 밝혀야 하지 않겠나 하는 심정이다. 한이라도 풀고 눈을 감을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2015년 반민정은 영화 ‘사랑은 없다’ 촬영 중 배우 조덕제로부터 강제 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이에 지난 10월 대법원은 조덕제에 강제추행과 무고 혐의에 유죄 판결을 내리고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 2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 3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사회 최신 뉴스

  • 1
    고소영 SNS, 결혼 10년 차에도 변함없는 '부부애'
  • 2
    교육부, 코로나19포함 새학기 안전 현장점검
  • 3
    개강 앞둔 대학들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 '긴장'…교육부 휴학 권고 실효성 없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