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죄 적용 검토' 유승현 전 의장…블로그 보니 '두 딸의 아빠'·아내에 관한 내용은?

입력 2019-05-16 18:01

(출처=유승현 전 의장 블로그)

아내를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 대해 경찰이 살인죄 적용을 검토 중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4시 57분쯤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 A 씨(53)를 주먹과 골프채 등으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를 받는다.

그는 범행 직후 경찰에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유 전 의장은 경찰에서 "성격 차이를 비롯해 평소 감정이 많이 쌓여 있었다"라고 진술하며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A 씨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는지 등에 수사력을 집중하면서 살인죄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A 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그런 가운데, 유승현 전 의장이 최근까지 활발하게 소통했던 블로그 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는 지난 4월 올린 글에서 아내에 대해 간접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유 전 의장은 "나 결혼식장 다녀올 테니 반찬 식탁에 꺼내놨으니 어쩌구 저쩌구...쓩"이라며 아내가 외출 전 남긴 말로 보이는 내용을 전했고, 이어 "갑자기 어머니의 말씀이 생각난다. 요새는 고추장 먹을때다. 그래 고추장을 추장을 먹기 위해서는 비빔밥이 최고다. 비빔밥 미션 시작"라며 혼자 반찬으로 비빔밥을 만들어 먹는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해당 글에서 아내를 지칭하진 않았지만 맥락상 아내가 반찬을 차려 두고 외출했음을 암시케 했다.

그는 2016년 올린 글에서는 "저는 참고로 예쁘고 대견한 딸 둘을 둔 아빠입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아내와 두 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막내딸 졸업 발표회가 열리게 돼 적잖이 고민을 했다"면서도 "또다시 후회를 하지 않기 위해 과감히 모든 것은 미루고 참석해주기로 마음먹고 다녀왔다"라고 말했다.

한편 유 전 의장은 2002년 김포시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발을 들였다. 그 후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으며, 2017년부터는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특히 유승현 전 의장은 '사회복지사'와 '청소년보호사' 자격증을 갖고 있고 과거 SNS을 통해 폭력 행위를 강하게 비판하기도 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더 큰 비난을 받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승준아버지 오열 "美 육사 보내려 해…가족인데 같이 살아야 하지 않겠나"
  • 2
    삼성화재의 반격, '수수료 고정급' 도입하자… 한달 새 설계사 1000명 유입
  • 3
    '2019 한국시리즈' 예매에 쏠린 관심…예상되는 티켓오픈 날짜는?

사회 최신 뉴스

  • 1
    유니클로 광고 "위안부 조롱 의도 아냐" vs 서경덕 교수 "100% 의도"
  • 2
    버커루 '선미 무스탕' vs 엣지 '김아중 무스탕'…"女 모델 신경전"
  • 3
    [2019 국감] 금태섭 "올해 긴급 출국금지 193명…지난해보다 많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