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면세점, 월 매출 2조 기록 깨졌다... 4월 매출 8.5% 감소한 1조9900억
입력 2019-05-16 16:49

▲현대백화점면세점 전경

지난달 월 매출 2조 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찍었던 면세점이 4월에는 그 성장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16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4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1조 9947억 원으로, 전월보다 8.5% 줄었다. 전월 대비로 보면 상승세가 꺾인 것이지만 지난달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면세점 월 매출을 기록했다.

이번 면세점 매출이 전월 대비 성장하지 못했던 것은 외국인 소비자의 객단가가 줄었기 때문이다. 실제 면세점을 찾은 외국인 소비자는 늘었지만 매출액은 줄었다. 전체 매출의 85%를 차지하는 외국인 소비자는 1.8% 늘어난 173만 명으로 나타났지만, 매출은 전월보다 10.6% 줄어든 1조 6569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객단가는 지난 3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108만 원에서 4월에는 96만 원으로 떨어졌다.

이와 관련해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5월 노동절을 앞두고 면세점 매출의 상당 부분을 이끄는 중국인 보따리상(따이궁)들이 고국으로 돌아가 4월 매출이 빠진 것으로 보인다. 또 패션이나 화장품이 겨울ㆍ가을 상품은 단가가 높지만 여름 상품은 상대적으로 단가가 낮아 4월 객단가가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어 "3월은 4월 초 청명절이라는 연휴가 있어서 3월 말에 구매가 많았고, 3월 화이트데이 특수도 있어 예상 외로 실적이 좋았던 것이고, 4월도 역대 두 번째 매출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4월 매출은 정부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시내면세점 6곳을 새로 허용하기로 한 뒤에 나온 실적인 만큼 눈길을 끈다. 정부는 소비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서울 1개, 인천 3개, 광주 1개 등 대기업 시내 면세점 특허 5개를 추가 발급하고, 시내면세점이 없는 충남에 중소·중견기업 면세점 특허 1개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에 면세 업계는 "면세점 실적 개선은 따이궁 매출 증가 때문이지 관광객 수가 개선된 것이 아닌데 시내 면세점을 늘리면 시장 플레이어만 늘어나는 꼴"이라며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