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 업계, 트럼프 車 관세 제외 전망에... "최악 피했다"

입력 2019-05-16 14:42수정 2019-05-16 19:35

제보하기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한국을 글로벌 자동차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자 미국과 한국 주식시장에서 자동차 업종을 중심으로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 국내 완성차업체들은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며 기대감을 보이면서도 아직까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16일 한국지엠 관계자는 "미국은 주요한 시장"이라며 "결정이 어떻게 나올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이같이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기 전까지 어떻게 결정될 지 확실치 않다는 점에서 업계는 여전히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도 "아직까지 관세 제외 등과 관련해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또 블룸버그 통신의 보도 대로 한국과 캐나다, 멕시코는 고율관세 대상에서 제외하고 EU, 일본과 협상을 한다면 국내 업체들의 반사이익이 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르노삼성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내에서 닛산과 수출 물량을 확보하는 경쟁을 벌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노사가 임단협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 것과 미국의 관세가 긍정적으로 결정된다면 향후 물량 배정에 긍정적일 수 있지만 아직은 모든 게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2월 17일 미 상무부가 백악관에 '자동차 232조' 보고서를 제출한 이후 그동안 민관 합동으로 미국 정부와 의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접촉하며 한국이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설득해 왔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번주 초부터 사흘 동안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과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을 잇달아 만났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도 이번주 포스코, 세아제강, 현대차 등 16개 국내 기업으로 구성된 민간 경제사절단과 함께 미국을 방문해 미 정부 당국자뿐 아니라 미 상·하원 의원들과 만나 자동차 232조와 관련해 협조를 당부했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할 행정명령안에 따르면 한국, 캐나다, 멕시코가 징벌적 자동차 관세 대상에서 면제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수입 때문에 통상 안보가 위협받을 때 수입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한 무역확장법 232조를 토대로 자동차 관세를 추진해 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 2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 3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기업 최신 뉴스

  • 1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월 수상자에 이철원, 박성균 씨
  • 2
    현대차-인천시 '모빌리티 사업', 국토부 본사업 선정…서비스 지역 확대
  • 3
    [포토] SSG푸드마켓 "수제치즈와 과일의 만남…'치즈 디저트 바' 론칭"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