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스피, 미국발 훈풍에 상승 출발...‘2093선 줄다리기’
입력 2019-05-16 09:09

코스피가 미국 증시 강세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

16일 오전 9시 8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1.14포인트(0.04%) 오른 2093.55에 거래 중이다. 개인이 545억 원을 사들이고 있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48억, 328억 원어치 물량을 내놓고 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우려했던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가 연기되었다는 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가까운 시일안에 중국을 방문해 협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발표한 점은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멕시코, 캐나다와도 철강관세 협상에 대해 진전이 있었다고 발표하는 등 그동안 꼬여 있던 실타레가 하나둘씩 해결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우호적”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가 각각 165억 원, 69억 원 매도우위를 나타내 총 234억 원 매도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인 삼성전자(-0.59%)와 신한지주(-0.78%), 포스코(-0.63%), SK텔레콤(-0.58%), 삼성바이오로직스(-1.29%) 등은 소폭 하락 중이다. 반면 SK하이닉스(0.13%), 현대차(4.30%), 삼성전자우(0.14%), 셀트리온(1.02%) 등은 상승세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0.77포인트(-0.11%) 내린 728.87에 거래 중이다. 개인이 234억 원을 매수 중이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76억, 46억 원을 팔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