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다, 카카오T부터 택시까지 요금 비교해보니 ‘만만치 않네’
입력 2019-05-16 00:53   수정 2019-05-16 10:14

(출처=타다 홈페이지)

‘타다’에 대한 택시업계의 강한 반발이 오히려 홍보 효과에 도움을 주고 있는 모양새다.

‘타다’는 대리기사를 포함한 11인승 승합차 호출 서비스다. ‘타다’는 출시 당시 요금은 일반택시보다 20% 비싸게 책정됐으나 택시 기본요금 인상 이후 따로 요금을 올리지 않았다.

추가로 실시간 수요·공급에 따른 탄력요금제(최대 1.5배)를 적용했다. 택시 할증은 정해진 시간대에 붙지만, 실시간 탄력요금제는 호출하는 사람이 많아질 때 할증이 붙는 구조다.

현재 카카오T의 일반 호출은 3800원부터 시작이다. 카카오T의 스마트호출은 4800원, 웨이고 블루는 6800원, 블랙은 6000원이다.

‘타다’ 베이직의 요금은 택시요금 수준으로, 타다 어시스트는 타다 베이직의 70% 수준,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요금보다 30% 비싼 수준이다. 다만 ‘타다’는 자동배차 시스템으로, 카카오에서는 ‘블랙’과 ‘웨이고 블루’만이 자동배차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