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카카오T부터 택시까지 요금 비교해보니 ‘만만치 않네’

입력 2019-05-16 00:53수정 2019-05-16 10:14

제보하기

(출처=타다 홈페이지)

‘타다’에 대한 택시업계의 강한 반발이 오히려 홍보 효과에 도움을 주고 있는 모양새다.

‘타다’는 대리기사를 포함한 11인승 승합차 호출 서비스다. ‘타다’는 출시 당시 요금은 일반택시보다 20% 비싸게 책정됐으나 택시 기본요금 인상 이후 따로 요금을 올리지 않았다.

추가로 실시간 수요·공급에 따른 탄력요금제(최대 1.5배)를 적용했다. 택시 할증은 정해진 시간대에 붙지만, 실시간 탄력요금제는 호출하는 사람이 많아질 때 할증이 붙는 구조다.

현재 카카오T의 일반 호출은 3800원부터 시작이다. 카카오T의 스마트호출은 4800원, 웨이고 블루는 6800원, 블랙은 6000원이다.

‘타다’ 베이직의 요금은 택시요금 수준으로, 타다 어시스트는 타다 베이직의 70% 수준,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요금보다 30% 비싼 수준이다. 다만 ‘타다’는 자동배차 시스템으로, 카카오에서는 ‘블랙’과 ‘웨이고 블루’만이 자동배차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알테오젠 “분식회계 루머 사실 무근”
  • 2
    트루디, 남지친구 이대은 누구?…훈남 야구선수 “2년째 공개 열애 중”
  • 3
    퀸와사비 해명, 케리건메이와 타투 시술 두고 진실공방…금전 요구 주장에 디스 곡 발표까지

사회 최신 뉴스

  • 1
    퀸와사비 해명→케리건메이 녹취록 공개…“계속 말 바뀌어” 타투 논란 어디까지?
  • 2
    ‘라디오스타’ 여현수, 배우→재무설계사 선택 이유…연봉 1위 직업 “아이들 위해”
  • 3
    ‘백만송이장미’ 원곡, 라트비아 민요…심수봉 “남편 덕분에 탄생한 곡”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