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서울 주택거래 7000건 못 미쳐…전년비 44%↓

입력 2019-05-16 06:00

제보하기

(자료=국토교통부)

서울 주택 거래량이 여전히 얼어붙은 상태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 매매거래량(5만7025건)은 지난해 같은 달(7만1751건)과 5년 평균(8만9425건) 대비 각 20.5%, 36.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5만1357건) 대비로는 11.0% 늘었다.

수도권의 거래량 위축이 더 심했다. 4월 수도권 거래량(2만5366건)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1.5%, 지방(3만1659건)은 8.8% 감소했다. 특히 서울은 6924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3.9%, 5년 평균보다 56.9% 줄었다.

유형별로 아파트 거래량(3만5893건)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6%, 아파트 외 거래량(2만1132건)은 16.7% 각각 감소했다.

4월 확정일자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한 전월세 거래량은 16만1744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15만3609건) 대비 5.3% 증가, 5년 평균(14만1807건) 대비 14.1% 늘었다. 전월(17만7238건) 대비로는 8.7% 줄었다.

전월세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0.3%로, 지난해 같은 달(40.0%) 대비 0.3%포인트 증가, 전월(42.0%) 대비 1.7%포인트 감소했다.

수도권 거래량(10만8631건)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6.4%, 지방(5만3113건)은 3.2% 증가했다. 서울은 5만2031건 거래돼 지난해 같은 달보다 5.0% 늘었다.

한편 아파트 거래량(7만4024건)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9.7% 늘었고, 아파트 외(8만7720건)도 1.8% 증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알테오젠 “분식회계 루머 사실 무근”
  • 2
    트루디, 남지친구 이대은 누구?…훈남 야구선수 “2년째 공개 열애 중”
  • 3
    퀸와사비 해명, 케리건메이와 타투 시술 두고 진실공방…금전 요구 주장에 디스 곡 발표까지

부동산 최신 뉴스

  • 1
    재개발 대어 '한남3구역' 누구 거머쥐나…수주 경쟁 '재점화' 우려
  • 2
    조망권 따라 집값 희비…조망권 갖춘 분양단지는?
  • 3
    LH-수출입은행, 해외 스마트시티 수출 확대 위해 '맞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