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금인상'으로 버스 파업은 피한 경기도…협상은 29일까지 계속

입력 2019-05-15 08:30

(연합뉴스)

주 52시간제 적용을 앞두고 임금 조정문제로 첨예하게 대립하던 경기도 15개 버스업체 노사가 사 측과 협상기일을 연장하기로 하고 15일에 예고한 파업을 유보했다. 버스 요금인상 발표로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규모가 가장 큰 경기도 노사가 파업을 유보하면서 도내 14개 시ㆍ군의 광역버스 '15개 업체 소속 589대의 전면 운행 중지'라는 최악의 사태는 피하게 됐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경기자동차노조)은 15일 오전 0시께 보도자료를 내 조정 기간을 이달 29일까지 연장하기로 하고, 다음 회의를 28일 열기로 합의했다.

노조는 보도자료를 통해 "노동조합이 경기도민을 위해 대승적으로 결단을 내렸고 도지사의 버스요금 인상 발표에 따른 노사 간 추가교섭의 필요성이 제기됐다"며 "사용자와 중앙정부, 경기도 및 각 지자체가 6월 말까지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인력충원과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합리적이고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이번 회의에 앞서 9월께부터 일반 시내버스 요금을 현행 1250원에서 1450원으로, 직행 좌석버스 요금을 2400원에서 2800원으로 각각 200원, 400원 인상한다는 안을 발표했다.

다만 노조는 파업을 완전히 철회한 것은 아니라는 견해다. 노조는 사측에 노동조건 개선에 대한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있다.

장원호 노조위원장은 "경기도가 버스요금 인상을 결정했지만 사 측에서 요금인상에 따른 임금 인상 부분에 대해 준비를 하지 못하고 회의에 나와 협상을 할 수 없었다"면서 이번 협상에서 결론을 못 내린 배경을 설명했다.

장 위원장은 파업을 유보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런 상황에서 파업을 해봐야 도민들에게 불편만 줄 뿐 본질적 문제는 해결될 것 같지 않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관건은 임금 인상 폭을 둘러싼 양측의 견해차다. 노조 측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라 △추가 인력 채용 △390여만 원으로 인상(현행 310만 원)하는 안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수익성 저하에 따른 인건비 부담이 크다고 맞서는 상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서효림, 내년 1월 김수미 아들과 결혼…며느리 된다
  • 2
    토스, ‘아우디 a6’ 행운 퀴즈 등장…‘최고 출력 ○○○마력’ 정답은?
  • 3
    바이오업계 뒤흔든 에이치엘비 "FDA 허가 자신…시판 준비 병행"

사회 최신 뉴스

  • 1
    걸파, 쉐프들도 모르는 '이것'… 요리 복원 시 가장 어울리는 재료
  • 2
    ‘살림남2’ 김승현, ‘알토란’ 작가와 결혼 임박…딸 수빈의 반응은? “내가 있으면 이상하니까”
  • 3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골수 공여자 등장에 백혈병 완치 희망…골수 이식 무엇?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