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청’ 새친구, 겐나지 랴브코프 누구?…러시아 총영사+박재홍과 28년 의형제
입력 2019-05-15 00:33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전 야구선수 박재홍과 러시아 총영사 겐나지 랴브코프의 인연이 눈길을 끈다.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박재홍이 28년간 인연을 이어온 러시아 총영사 겐나지 랴브코프와 러시아 여행길에 올랐다.

이날 박재홍은 “내시경 밴드가 러시아로 여행을 간다고 해서 러시아 전문가 새 친구를 데려왔다”라며 러시아 총영사 겐나지 랴브코프를 소개했다.

겐나지 랴브코프와 박재홍은 연세대 재학 시절 룸메이트를 시작으로 약 28년간 의형제의 인연을 이어왔다. 겐나지 랴브코프는 “그 전 룸메이트들은 나를 선배로 보지 않았다. 재홍이가 나를 처음으로 형이라고 불러줬다”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겐나지 랴브코프는 현재 부산주재 러시아 총영사로 활약하고 있다. 총영사란 주한 러시아인 중 최상급 공무원이다.

한편 이날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불타는 청춘 콘서트’에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내시경 밴드와 김완선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포상 휴가를 즐기기 위해 크루즈에 탑승한 모습이 그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