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도사 사고 블랙박스, 사찰 입구서 인파 향해 돌진…사망자는 병원 수간호사
입력 2019-05-13 10:33

(출처=KBS 뉴스 캡처)

통도사 사고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경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부처님오신날인 12일 낮 12시 50분께 경남 양산시 하북면 통도사 경내 도로에서 김모(75) 씨가 몰던 체어맨 승용차가 도로 우측 편에 있던 성모 씨(52·여) 등 13명을 잇달아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성 씨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성 씨의 노모(78)도 중상을 입고 울산 동강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중한 상태다.

성 씨는 경남 창원의 한 병원에 근무하는 수간호사로 알려졌다.

이날 경찰은 사고 당시 상황이 담긴 김 씨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도 공개했다. 영상은 해당 차량이 경내 도로에 진입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앞서 가던 차를 뒤따르며 사찰 입구로 들어서던 차량은 갑자기 속력을 내며 도로 우측 편의 인파를 향해 돌진했다. 한 사고 피해자는 "갑자기 차량이 달려들더니 에어백 터지는 소리와 '쾅' 소리가 났다"라며 "아비규환이었다. 여기저기 사람 튕겨나가고 피투성이 되고"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운전자 김 씨는 사고 이후 "가속 페달을 밟았는데 (의도보다) 차가 세게 나갔다"라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운전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측은 "김 씨가 몰던 차량에는 사고기록장치(EDR)가 없다"라며 "블랙박스 영상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약칭 국과수)에 보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