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도사 사고, 1명 사망 12명 중경상…모녀도 포함 '딸은 사망'
입력 2019-05-12 22:56   수정 2019-05-12 23:08

(사진제공=경남소방본부)

통도사 사고 사상자 중 모녀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후 12시 50분께 경남 양산시 하북면 통도사 산문 입구 경내 도로에서 김 모(75) 씨가 몰던 체어맨 승용차가 정체 중 갑자기 출발하면서 도로 우측 편에 걷고 있거나 앉아 쉬던 방문객 13명을 잇달아 들이 받아, 1명이 사망하고 12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망자는 경남 김해에 사는 A(52·여)씨로,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나머지 방문객 12명은 중경상을 입었다. 중상자 중에는 A 씨 노모(78)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 씨 어머니는 사고 당시 중태로 병원에 옮겨졌고, 현재 큰 수술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부산에 사는 노모와 함께 통도사를 찾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운전자 김 씨는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차를 몰고 통도사로 왔으며 사고 당시 홀로 주행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가 몰던 승용차는 방문객들을 치며 10m가량 앞으로 나가다 멈췄고 표지석에 부딪혀 범퍼가 파손됐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엑셀을 잘못 밟은 것 같다"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운전자 김 씨가 운전미숙으로 엑셀을 밟아 급출발을 하면서 도로 우측 편에 앉아 있던 사람들을 들이 받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