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하이마트 "빨라진 더위에 5월부터 에어컨 매출 65% 늘어"
입력 2019-05-10 09:23

▲롯데하이마트 월드타워점에서 고객이 에어컨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롯데하이마트)

더위가 빨라지면서 5월부터 에어컨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가 1일부터 9일까지 에어컨 매출액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가량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낮 한때 최고기온이 25도를 넘어섰던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4일동안의 에어컨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0%가량 뛰었다.

롯데하이마트 이재완 스마트홈서비스팀장은 “올 여름도 예년만큼 무더울 것이란 전망이 이어지면서 6월 에어컨 극성수기를 앞두고 설치 수요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대비해 롯데하이마트는 올해 에어컨 설치팀을 총 1700여 팀으로 지난해보다 300여 팀 늘렸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하이마트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기 전 에어컨을 구매하려는 고객을 위해 이벤트를 마련했다. 31일까지 LG전자의 에어컨을 구매하면 구매 제품에 따라 캐시백을 최대 60만 원까지 제공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