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로채널’ 오은영, 암투병 고백…6개월 시한부 판정까지 “어린 아들 생각에 눈물”
입력 2019-05-10 00:48

(출처=SBS '가로채널' 방송캡처)

육아 멘토 오은영이 암투병을 고백했다.

9일 방송된 SBS ‘가로채널’에서는 육아 멘토 오은영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은영은 “2008년도에 큰 위기가 왔었다. 건강검진에서 담낭 악성 종양을 발견했다. 확진 90% 이상이었다”라며 “조직검사에선 대장암이 발견됐다. 수술을 두 가지를 같이 했어야 했다”라고 털어놨다.

오은영은 “얼마나 사냐고 물으니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 남편은 잘 지내겠지 했는데 초등학교 5학년짜리 아들은 해결이 안 되는 거다”라며 “5학년 밖에 안되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 미안한 마음에 눈물이 쏟아졌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오은영은 “다행히 열어보니 담낭암은 아니었다. 대장암은 비교적 초기여서 잘 완쾌됐다”라며 “11년이 지났지만 그때의 느낌을 잊을 수가 없다. 지금도 그 이야기만 하면 눈물이 난다”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오은영은 “나는 엄마들에게 말한다. 엄마가 건강해야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다. 밥도 잘 챙겨 먹으고 심신을 단련해야 한다고 늘 말한다”라며 진심어린 마음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