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일렉트릭, 현대중공업으로 직원 전적 추진

입력 2019-05-09 14:12

제보하기
정명림 사장 "경쟁력 확보와 고용안정 위한 조치"

현대일렉트릭이 현대중공업으로 직원 전적을 추진한다.

정명림 현대일렉트릭 사장은 9일 담화문을 통해 현대중공업으로 유휴인력 전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전적에 대해 "지속적으로 일감 줄어드는 상황에서 경쟁력 확보와 고용안정을 위해 유휴인력에 대해 현대중공업으로 그룹사 전적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유휴인력을 줄여 우리의 고비용구조를 조금이라도 개선하기 위한 것이며, 전적을 통해 일을 계속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정비 절감을 위해 중복·유사업무를 수행하는 조직을 통·폐합하고, 역동적이고 순발력 있는 조직으로 개편하겠다"며 "또한, 성과에 따른 신상필벌을 강화해 비전을 공유하고 성장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회사는 17일까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전적 동의서를 받고 27일부터 현대중공업으로의 전적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전적 규모는 정해지지 않았다. 회사 관계자는 "(전적) 인원 수에 대해서는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일렉트릭의 적자폭은 확대되고 있다. 이 회사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32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영업손실 308억 원) 대비 12억 원 늘어난 수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반달 프린스'는 마리클 리 "…가왕 '주윤발'은 위너의 강승윤?
  • 2
    [출근길] '부부의 세계' 시청률·마스크 제작 김보성, 또 대구行·손흥민 귀국, 영국 코로나19 '확산세'·지민 1위 外 (연예)
  • 3
    미국서 코로나19 환자 12만 명 돌파…사망자도 이틀 만에 2배↑

기업 최신 뉴스

  • 1
    [W인터뷰]박애너스 애경산업 상무 “'K-뷰티' 성공신화 'K-라이프'로 다시 한번”
  • 2
    “환경을 챙겨듀떼요” 이마트, 내달 2일 ‘펭수 장바구니’ 한정 출시
  • 3
    코로나19에 봄 장사 재미 못본 유통가…여름상품 ‘조기 등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