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에이미 논란 후 한 달만의 심경…“난 부끄럼이 없어요”

입력 2019-05-08 18:42

제보하기

(이투데이DB)

가수 휘성이 프로포폴 투약 및 성폭행 모의 의혹 후 한달만에 심경을 전했다.

8일 휘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난 아빠 앞에 이렇게 떳떳해요. 불쌍한 이들의 손가락질 따위 신경 안 써요”라며 심경을 전했다.

휘성은 “난 부끄럼 없어요. 이제 누가 믿든 말든 상관없어요. 난 내 할일만 하고 가족만 보고 고개 숙이지 않고 걸어가요. 아빠처럼”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달 에이미는 절친한 연예인 A군이 프로포폴 투약 및 성폭행 모의 의혹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에이미가 서술한 정황을 두고 일부 네티즌은 해당 연예인이 휘성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논란이 커지자 휘성은 에이미와의 녹취록을 공개했고 “이제 아무도 나를 믿지 않는다”라며 눈물로 호소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특히 에이미는 녹취록을 통해 “내가 사과하겠다. 더 욕먹겠다”라며 사과의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휘성은 지난 7일 열린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에서 음반 프로듀서 부문을 수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2
    세계 주요 1분기 주가지수 22% 하락…코스피는 20% ↓
  • 3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 추가…총 35명

사회 최신 뉴스

  • 1
    검찰, ‘박사방’ 조주빈 8차 조사…공범 공무원도 소환
  • 2
    [내일 날씨] 식목일ㆍ한식 꽃샘추위, 아침 영하권…낮 최고기온 21도 ‘미세먼지 농도 보통’
  • 3
    방역당국 “코로나19 확산 차단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해 달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