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 논란’ 윤서빈, ‘프듀X’ 퇴출 후 심경 “신분 세탁 위해 개명, 자퇴한 것 아냐”

입력 2019-05-08 17:48

(출처=Mnet)

학교 폭력 논란에 휘말린 윤서빈이 소속사 퇴출 후 첫 심경을 전했다.

8일 윤서빈은 일간스포츠를 통해 “학창 시절 놀았던 것을 지금도 반성하고 있다”라며 “JYP와 프로듀스X101 제작진 모두에게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윤서빈은 지난 5일 한 네티즌의 폭로로 학창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 논란에 휘말렸다. 이에 윤서빈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8일 윤서빈과 전속 계약을 해지했고 이에 따라 Mnet ‘프로듀스X101’에서도 하차했다.

이에 윤서빈은 신분 세탁을 위해 개명을 하고 자퇴한 것 아니냐는 추측에 대해 “부모님께서 사주를 봤는데 좋지 않은 이름이라고 해서 바꾼 것”이라며 “연습생 시절 광주와 서울을 오가는 게 힘들어 학업을 중단했다”라고 부인했다.

또한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에 대해서는 “이유를 막론하고 죄송하다”라고 하면서도 “그런데 학교 생활기록부에도 학교 폭력과 관련한 내용은 없다”라고 전했다. 윤서빈은 “고작 연습생 신분인데 너무 큰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한편 8일 JYP엔터테인먼트는 “회사의 방침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 아래 윤서빈군과 연습생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면서 “프로듀스X101에서도 하차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현재 윤서빈은 고향인 광주에 머물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악플의 밤', 설리 없이 녹화 진행 "연락 닿지 않았다"…네티즌 "프로그램 폐지해야"

사회 최신 뉴스

  • 1
    킨츠 우버 부사장 “모빌리티 플랫폼, 고객 편의성 높이고 주차난 해결”
  • 2
    한국 vs 북한, 축구 생중계 불가…17일 녹화중계 이뤄질까?
  • 3
    토스, ‘아빠는 딸바봉’ 행운 퀴즈 등장…‘○○○○○ 더블업’ 정답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