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비통신 분야 이익 성장 전망 ‘매수’-DB금융투자

입력 2019-05-08 08:57

제보하기

DB금융투자는 SK텔레콤에 대해 비통신 분야의 이익 성장을 기대하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4만 원을 각각 유지했다.

신은정 DB금융투자 연구원은 8일 “SK텔레콤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대비 3.7% 증가한 4조3349억 원, 0.9% 하락한 3226억 원”이라며 “시장추정치(매출액 4조3330억 원, 영업이익 3184억 원)에 부합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무선은 여전히 부진했지만 자회사는 견조했다”며 “선택약정할인율 영향으로 무선 수익이 전년 대비 6% 감소했지만, IPTV 가입자 순증에 힘입어 SK브로드밴드 수익이 전년 대비 8.8%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ADT캡스와 SK인포섹 실적이 연결 반영돼 무선 수익 감소분을 상쇄했다”며 “11번가 또한 비용 통제로 흑자 전환한 점이 긍정적인데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대비 5.3% 증가한 4조3741억 원, -0.2% 하락한 3462억 원을 전망한다”고 밝혔다.

신 연구원은 “ADT캡스와 인포섹 연결 효과로 자회사와 SK브로드밴드가 각각 56.7%, 7.1% 고성장할 전망”이라며 “다만 선택약정 영향으로 무선 수익의 -0.3% 역성장과 5G 관련 마케팅 및 투자비용 증가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마지막으로 “커머스, 보안 등 비통신 분야의 다각화된 수익 모델과 이로 인한 이익 성장이 기대된다”며 “또 상반기 티브로드 합병, 통합 OTT(푹 옥수수)의 출범까지 완료되면 지배구조 개편도 연내 현실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삼성바이오에피스, 항암제 ‘온트루잔트’ 장기 추적서 효능 확인…생존율 94.4%
  • 2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 2단계…600명 12개월 추적 관찰”
  • 3
    JC파트너스, KDB생명 인수자금 모집 총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