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효주, 정은채로 번진 ‘클럽잔혹사’…男연예인 싹쓸이 후 女연예인으로 번진 불길
입력 2019-05-05 21:41   수정 2019-05-05 21:41
한효주, 정은채 '버닝썬 화장품 모델' 곤혹

▲한효주(왼), 정은채, 한고은

클럽 버닝썬 잔혹사가 여자 연예인으로 옮겨가는 분위기다.

5일 배우 한효주, 정은채, 김고은 등이 이른바 ‘버닝썬 화장품’으로 불리는 JM솔루션의 모델로 활약했다는 이유로 마약 의혹을 받고 있다.

이들 소속사에서는 발 빠르게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지만 전날인 4일 보도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의 진위여부 증명이 시급해 보인다.

현재 인터넷 게시판에는 한효주, 정은채, 김고은 뿐아니라 다수의 여자 연예인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피해를 당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정준영 동영상 당시 리스트로까지 작성돼 확산된 루머와 같은 맥락이다. 피해자의 이름을 밝히지 않은 탓에 다수의 여자 연예인들에게 불똥이 튄 바 있다. 당시 동영상 내용이 텍스트로 옮겨셔 SNS 등으로 급속히 확산돼 다수의 걸그룹 멤버들이 곤혹을 치른 바 있다.

이번 한효주, 정은채, 김고은의 경우에도 해당 프로그램에서 마약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니셜 처리를 한 탓에 불가피한 2차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