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전년 일회성 이익이 부담으로 작용 ‘목표가↓’-NH투자증권

입력 2019-05-03 08:33

NH투자증권은 3일 GS홈쇼핑에 대해 “2분기 현재 홈쇼핑 업황 무난하지만 전년 일회성 이익의 부담으로 절대 이익이 감소할 수 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25만5000원에서 23만 원으로 하향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별도기준 취급고는 시장 기대치에 부합했고 영업이익은 컨센서스를 25%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했다”면서도 “하지만 일회성 이익 120억 원을 고려 시, 실제 영업이익은 컨센서스를 14% 하회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2분기 현재 홈쇼핑 업황은 무난한 수준으로 파악되고 건강기능식품이나 가전 카테고리의 매출이 양호. 하지만 내수경기 부진 등으로 보험 카테고리 등은 지속적으로 축소될 가능성이 있다”며 “수익성 측면에서는 전년의 일회성 이익이 부담스러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매출 부진과 송출수수료 상승 등으로 TV부문의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목표주가를 하향한다”며 “다만 밸류에이션 매력 있으며 벤처투자 성과가 가시화될 시 배당으로 주주에게 환원될 가능성도 커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고 전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승우 누구? '누나 한선화와 180도 다른 분위기' 눈길
  • 2
    토스, ‘세렌디뷰티 탄산팩’ 행운 퀴즈 등장…‘에이프릴 □□’ 정답은?
  • 3
    ‘옥탑방의 문제아들’ 화성 연쇄살인 사건, 사건 현장의 ‘허수아비’에 적힌 문구는?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신한금융투자, ‘알파에 프로포즈하다 시즌2’ 실시
  • 2
    한진중공업, 4025억에 동서울터미널 매각
  • 3
    삼성화재, 내달 14일 기업설명회(IR) 개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