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신동미♥허규, 5년 만의 시댁 분가…눈물의 이유는 “시아버지 맘에 걸려”

입력 2019-04-29 23:39

제보하기

(출처=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캡처)

신동미-허규가 분가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시댁 살림 5년 만에 분가를 앞둔 신동미-허규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동미는 “여기서 사는 게 더 재밌었다. 시부모님이 너무 좋았고 가끔 복장 터지긴 하지만 우리 허규가 있지 않았냐. 재밌었다”라고 지난 5년간의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허규는 “내가 43년 동안 부모님과 함께 살지 않았냐. 분가를 하는 게 마음이 짠하다. 내가 나가면 부모님이 잘 사실까”라며 걱정스런 마음을 내비쳤다.

신동미 역시 “분가를 하는데 있어 가장 맘에 걸리는 게 시아버지다”라며 “괜찮으실 거라 생각했는데 며칠 전 ‘이젠 집에서 웃는 소리가 없어지겠구나’라고 하시는 걸 듣고 너무 속상했다”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제야 우리 집이 생겨 한편으론 되게 좋은데 우리 아버님이 너무 걸린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철민 펜벤다졸 복용 후 효과 있었나?…CT 영상 최초 공개
  • 2
    '2TV 저녁 생생정보' 리얼가왕, 5500원 닭볶음탕 무한 리필 맛집 '계○○○○ ○○○○'…비법은?
  • 3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맛스타그램, 불향과 양념의 정수, 더덕 고추장삼겹살 맛집 '옥○○○ ○○○○'…대박 비결은?

사회 최신 뉴스

  • 1
    검찰, 옛 삼성 미전실 김종중 재소환…장충기 소환장 전달
  • 2
    검찰, '사내 성폭행' 한샘 전 인사팀장 재수사 결정
  • 3
    조국 "날벼락처럼 들이닥친 비운…한 명의 시민으로 방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