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 적자 폭 확대 예상 ‘목표가↓’-KB증권

입력 2019-04-26 07:56

제보하기

KB증권은 26일 네이버(NAVER)에 대해 “라인의 적자 폭 확대가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5만2000원에서 15만 원으로 하향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동륜 KB증권 연구원은 “네이버, 라인 모두 신규사업 관련 투자가 확대되는 가운데 부진한 수익성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며 “포털부문의 낮아진 밸류에이션과 라인의 중장기 성장 가능성을 감안해 긴 호흡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포털부문은 인건비 증가율 둔화와 마케팅비용 절감으로 인해 30% 초반대의 영업이익률을 유지 중”이라면서도 “반면 라인의 영업손실 규모 확대가 전사 실적 부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라인은 연초 제시했던 올해 전략사업 관련 영업적자 규모(600억 엔)가 기존 예상을 상회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며 “라인의 스마트채널, 네이버의 동영상플랫폼, 예약서비스 등 신사업의 성과가 실적 반등의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압타바이오 이수진 대표 “내년 글로벌 기술수출 5건 목표…난치성 질환자 신약 기대에 부응할 것”
  • 2
    '광명뉴타운' 2500가구 분양 봇물… 뜨거운 청약경쟁 '예고'
  • 3
    [증시 키워드] 비보존 효과에 에스텍파마↑…라정찬 악재에 네이처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제룡산업, 주당 100원 현금배당 계획
  • 2
    처브라이프, 신임 대표이사에 알버트 김 선임
  • 3
    삼성자산운용, 골든트리투자자문과 연금 자문단 출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