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강승호, SK 임의탈퇴 결정…“구단 최고 징계 수위”

입력 2019-04-25 18:51

제보하기

(출처=SBS 뉴스 캡처)

SK 와이번스 내야수 강승호가 음주운전으로 임의탈퇴 중징계를 받았다.

강승호는 지난 22일 술에 취해 운전을 하다가 도로 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강승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9%로, 면허정지 수준이다.

강승호가 이 사실을 구단에 알려온 것은 24일이었다. 이에 구단 측은 강승호의 음주운전 사실을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했다. KBO는 상벌위원회를 개최, 강승호에게 90경기 출장 정지 및 제재금 1천만원, 봉사활동 180시간 제재를 부과했다.

또한 구단 측은 KBO의 징계와 별도로 강승호에게 구단 차원의 최고 징계 수위인 임의탈퇴를 결정했다.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함이다.

임의탈퇴로 인해 지급 정지되는 올해 잔여 연봉은 교통사고 피해 가족 지원에 활용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소년 '파이'와 벵골호랑이 '리처드'의 황홀한 표류기 - 5월 31일
  • 2
    주한미군 2명 코로나19 확진…“27일 미국서 한국 입국, 현재 격리 중”
  • 3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