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한미공중훈련 “배신행위” 비난…남북관계 ‘냉냉’
입력 2019-04-25 09:45
'한반도 봄' 이래 첫 조평통 대남비난…남북 정상회담 조기개최 난항

▲올해 2월 초 한국공군 단독 대규모 전역급 공중전투훈련인 '소링이글 훈련'에 참가한 F-15K 전투기가 공중임무를 위해 출격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25일 지난해 ‘한반도 봄’ 이후 처음으로 남한 당국을 거세게 비난하며 향후 남북관계가 돌이킬 수 없는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한미 연합공중훈련과 관련해 “4·27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며 북과 남이 군사적 긴장 완화와 적대관계 해소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확약한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행위”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조평통은 “남조선 당국이 미국과 함께 우리를 반대하는 군사적 도발 책동을 노골화하는 이상 그에 상응한 우리 군대의 대응도 불가피하게 될 수 있다”며 “우리가 그 어떤 대응조치를 취하든 남조선당국은 아무런 말도 할 수 없을 것이며 만일 그에 대해 시비질할 때는 문제가 더 복잡해지고 사태가 험악한 지경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북과 남이 힘을 합쳐 평화와 화해 협력의 소중한 불씨를 계속 살려 나가기 위해 애써 노력할 대신 지난 한 해 동안 북과 남이 공동으로 이룩한 조선반도의 화해기류에 역행하는 남조선당국의 배신행위는 우리로 하여금 커다란 실망을 자아내게 하고 있다”며 “조선반도정세를 고려해 훈련 규모를 축소했다고 떠들고 있으나 그러한 상투적인 헛소리로 우리를 안심시키고 내외여론의 비난을 피해 가려 한다면 참으로 어리석은 오산이다”고 지적했다.

조평통은 “남조선 당국은 북남관계개선의 분위기를 살려 나가느냐 마느냐 하는 중대한 시기에 우리를 반대하는 노골적인 배신행위가 북남관계 전반을 돌이킬 수 없는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북한이 대남기구인 조평통이 남한 당국을 공식 비난한 것은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참가를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의 봄’ 이후 처음이어서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에 경고등이 켜졌다. 특히 북한은 최근 우리 측이 제안한 남북 정상회담 조기 개최와 27일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행사 등에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어 남북 관계가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남북 정상회담 조기 개최를 제안했지만 북측은 현재까지 이에 대해 응답을 하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4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할 예정이다. 하지만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 관계도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이 난항을 겪고 있다.

김 위원장은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해법을 논의하는 만큼 회담 성과에 따라 남북 정상회담을 조기 개최할지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에 이어 러시아까지 비핵화 협상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면 문 대통령이 강조한 ‘한반도 주인으로서 역사의 중심에 서겠다’는 ‘한반도 운명 주인론’이 흔들릴 수도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