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55.0/1155.2, 5.5원 상승..글로벌 경기 우려

입력 2019-04-25 07:35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이틀째 상승했다. 독일 기업환경지수가 예측치를 밑돌면서 글로벌 경기 우려감이 확산한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달러화는 4개월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55.0/1155.2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35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50.9원) 대비 5.5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12.09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157달러를, 달러·위안은 6.7344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리보이, 앵커가 세 명인 줄?…삭제된 SNS 게시글에 ‘시끌’
  • 2
    [출근길] 이동건-조윤희 부부 이혼·슈 전세금 소송 패소·강서은 아나운서 경동그룹 3세와 결혼식·'배태랑' 김호중 "다이어트 성공해 선물 받은 옷 입고 싶다"·이영아, 올해 말 결혼 (연예)
  • 3
    류담 근황, 40kg 감량 후 1년…요요 없는 다이어트 성공 “제주 여행 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공정위, 현대오일뱅크의 SK네트웍스 직영주유소 양수 승인
  • 2
    美 올해 1분기 GDP 증가율 하향 수정...-4.8%→-5.0%
  • 3
    르노, 전 세계서 3년간 1만5000명 감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