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유환, 형 박유천 마약 혐의에 “나는 괜찮다”…생방송으로 전한 심경
입력 2019-04-24 19:23

▲박유환(출처=트위치TV 캡처)

박유천의 동생 박유환이 인터넷 방송을 통해 팬들을 안심시켰다.

24일 오후 박유환은 평소 BJ로 활동하고 있던 트위치TV를 통해 “나는 괜찮다”라며 심경을 전했다.

앞서 형 박유천이 마약 양성 판정을 받으며 박유환은 예정되어 있던 방송을 취소하고 휴방에 돌입했다. 하지만 이날 박유환은 트위치TV를 통해 깜짝 방송을 진행, 약 30분간의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생방송에 몰린 국내외 시청자는 “울지마라”, “힘내라”, “항상 옆에 있겠다”라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고 박유환은 “울지 않는다. 괜찮다”라고 영어와 일본어로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박유천은 “괜찮다”라는 말을 여러 번 반복했다. 그러면서 “엄마도 괜찮고 우리 가족도 괜찮다”라며 “나도 여러분도 강해져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3일 박유천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반응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경찰은 박유천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한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과의 전속계약을 해지하고 박유천이 연예계를 은퇴할 것임을 알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