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스마트폰 국내 생산 중단…베트남으로 이동
입력 2019-04-24 17:09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8 씽큐'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스마트폰 국내 생산을 중단하고 생산 거점을 베트남으로 옮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6월부터 경기도 평택 공장의 스마트폰 물량을 줄여 연내 가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LG전자는 지금까지 경기도 평택, 베트남, 브라질, 중국 등 4곳에서 스마트폰을 생산하고 있었다.

평택 공장은 지금까지 주로 프리미엄폰을 생산했었다. LG전자 전체 스마트폰의 약 10~20%에 달하는 수치다.

하지만 이번 결정을 통해 평택 공장에서 이뤄졌던 스마트폰 생산은 베트남 북부 하이퐁 공장이 맡게 됐다.

업계 관계자는 "하이퐁에는 LG 계열사 공장이 모여있어 스마트폰 생산에 있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택 공장 인력에 대해 LG전자는 이들을 국내 다른 사업장으로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