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정준영·최종훈 등에 집단성폭행' 주장 여성...고소장 접수

입력 2019-04-23 21:33

제보하기

가수 정준영(30)과 최종훈(29) 등이 참여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집단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23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피해 여성으로부터 고소장을 받아 집단 성폭행 의혹을 포함한 고소 사실 전반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 2016년 3월 여성 A씨가 정준영, 최종훈 등에게 성폭행을 당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정준영, 최종훈 등 이른바 '단톡방 멤버'와 함께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고 성폭행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당시 이 같은 정황이 담긴 음성 파일과 사진 등은 정씨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은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카카오톡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으며, 현재 성폭행 혐의는 적용되지 않았다.

한편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마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사회 최신 뉴스

  • 1
    천명훈 기부, 이시언과 같은 금액…"작은 정성이라도 보태고 파"
  • 2
    서울시 “자가격리 무단 이탈시 재난긴급생활비 원천배제”
  • 3
    국세청,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ㆍ영세사업자 체납처분 유예 실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