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나 정상화에 '산은 1조1000억ㆍ수은 5000억원' 지원
입력 2019-04-23 11:13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지원하기로 한 1조6000억 원을 국책은행이 모두 떠안는다. KDB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이 각각 1조1000억 원, 5000억 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23일 "시장에서 최대 1조 원이라는 얘기가 나왔지만 애초에 정부와 채권단에서는 처음부터 1조6000억 원을 지원하는 방향이 논의됐다"며 "국책은행인 산은과 수은만 참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두 은행의 지원 비중은 현재 갖고 있는 아시아나 채권의 잔액 비율에 맞춰 나눈다"고 전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은행권 차입금은 총 4050억 원이다. 이 중 산은과 수은이 들고 있는 채권 규모는 총 2280억 원이다. 각각 1560억 원, 720억 원이다. 비율로 따지면 7 대 3이다. 따라서 산은은 전체 지원금 1조6000억 원 중 약 1조1000억 원, 수은은 5000억 원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영구채 매입 5000억 원, 신용한도(크레딧라인) 8000억 원 등 총 1조6000억 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머지 3000억 원은 신용보강의 일종인 스탠바이 신용장(LC) 형태로 지원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