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트레이트’ 버닝썬‧아레나, 범죄 증거 인멸 전문 소각팀+미성년자 성매매까지 ‘충격’
입력 2019-04-22 21:42

(출처=MBC '스트레이트' 방송캡처)

강남 초호화 클럽의 실상이 전파를 탔다.

22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강남의 초호화 클럽 아레나와 버닝썬의 충격적인 실상과 VVIP 비호세력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강남 클럽의 VIP 자리에 앉기 위해선 최소 1000만 원 이상의 금액이 든다. 그렇기 때문에 VIP 손님들이 지목한 여성은 무슨 일이 있어도 데려와야 했고 여성들은 마약 등 범죄에 노출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또한 MD들은 큰돈을 쓰는 VVIP들을 위해 클럽 주변의 고급 오피스텔을 대형 룸으로 개조해 이용하기도 했다. 그곳에서는 각종 범죄가 일어났으며 전담 처리반인 ‘소각팀’이 증거를 인멸했다. 당시 소각팀원은 “눈이 풀린 남자들이 피를 흘리는 여자를 묶어 놓고 지혈을 하고 수혈을 하는 모습을 봤다”라고 증언하기도 했다.

또한 초호화 클럽은 가출 청소년들의 성매매 장소로 이용되기도 했다. 포주 MD는 가출 청소년들에게 클럽에서 일하면 연예인이 될 수 있다고 꼬드겨 VIP에게 소개시켜 주며 일반 MD보다 10배 이상의 돈을 받았다.

클럽에서 성 노리개로 혹사당했던 가출청소년들은 잦은 중절 수술로 자궁을 들어내 버려지거나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로 정신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특히 강남 초호화 클럽을 방문하는 VIP들로는 불법 스포츠 도박이나 비트코인으로 돈을 끌어모은 사람, 스포츠 스타, 연예인을 비롯해 재벌가 자제들이 있었으며 검찰, 국세청 직원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더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