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지엠·현대차 노조도 ‘머리띠’ 만지작
입력 2019-04-22 17:28
르노삼성 파업 7개월째 장기화

▲지난해 10월 19일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 본사 앞에서 한국지엠 노조원들이 투쟁 결의를 다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어려운 수출환경 속에서도 전년 동기 대비 4%대 성장을 보인 자동차업계가 내부적으로 힘겨운 4월을 보내고 있다. 노사 갈등이 파업으로 치달을 가능성 때문이다.

7개월간 부분파업 중인 르노삼성자동차에 이어 한국지엠(GM) 노조 역시 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현대차 노조는 민주노총 총파업 동참을 검토 중이다.

2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 노조는 이날부터 이틀간 지난 2월 신설된 연구개발(R&D) 법인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소속 노조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조합원 50% 이상이 찬성하면 합법적으로 파업을 할 수 있다.

앞서 GMTCK(사측)는 단체교섭에서 법인 분리 전 단체협약 내용과 크게 다른 개정안을 제시했다. 전체 중 수정을 요구한 조항은 50%가 넘는다. 기존 사무직과 현 연구직은 성격이 다르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노조 측은 “기존 회사와 단체협약을 승계해야 한다”면서 “특히 개정안에는 차별성과급 도입과 징계 범위 확대, 정리해고 일방통보, 노조 활동에 대한 사전 계획서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고 반발해왔다.

업계에서는 파업 찬성안이 가결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파업이 성사되면, 지난해 말 GMTCK 분리 반대 투쟁 이후 4개월 만에 투쟁이 진행되는 셈이다.

이는 지난해 수년간의 판매량 급감과 그에 따른 조 단위 누적 적자로 군산공장 폐쇄까지 감행했던 지엠 입장에선 더욱 달갑지 않은 상황이다. 게다가 지난달에는 5개 완성차 업체 중 내수 성적 꼴찌를 기록했다.

지난해 10월부터 7개월간 임금 및 단체협상 타결 지연으로 장기 파업을 이어 온 르노삼성자동차 노조 역시 여전히 사측과의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르노삼성의 생존 자체가 위협받을 것이라는 위기론까지 나온다. 노조가 반년 이상 벌인 파업에 따른 매출 손실만 2500억 원에 달한다. 또 장기간 파업으로 공장 가동률은 75%까지 떨어졌으며, 지난 1분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49%나 급갑했다.

이에 닛산은 파업으로 인한 생산물량 차질을 우려해 부산공장 로그 생산 감산분 4만2000대 중 2만4000대를 일본 규슈공장으로 이관했다.

또 9월에는 르노삼성 부산공장 생산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로그 위탁생산 계약이 끝난다. 전체 생산량의 절반가량이 감소하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이 지역 수출의 30%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지역 경제에 굉장히 중요한 곳”이라며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르노삼성은 물론 협력업체, 부산 전체 경제도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현대자동차 노조는 상위 단체인 민주노총의 4월 총파업 동참을 검토하고 있다.

노조 측은 16일 “정부와 야당이 야합해 노동개정법을 4월 국회에 상정할 경우 5만 조합원과 함께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한 상태다.

아울러 내달 시작될 임·단협 교섭 과정에서도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