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대 규모 1도크에서 VLCC 4척 동시 건조
입력 2019-04-22 09:23

▲대우조선해양 1도크에서 VLCC4척이 동시에 건조되고 있다.(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유럽지역 선주들로부터 수주한 VLCC 2척을 동시에 진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회사는 1도크에서 4척의 VLCC를 동시에 건조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1도크는 세계 최대 규모로 길이 530미터, 폭 131미터에 달한다. 1도크는 길이 330미터, 폭 60미터에 달하는 VLCC급 선박 4척(2척 전선, 2척 반선)을 동시에 건조할 수 있는 규모다. 이번에 2척이 진수되고 나면 절반 정도 만들어진 나머지 2척은 도크에서 계속 작업이 진행된다.

1도크에서 VLCC 4척이 동시에 건조되는 것은 세계 최대 규모의 도크를 보유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에서도 1993년 이후 26년 만이다. 특히 VLCC는 LNG운반선과 더불어 대우조선해양의 주력 선종으로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에 큰 힘이 되고 있다.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에서 운항중인 759척의 VLCC 중 대우조선해양이 단일조선소 기준으로 가장 많은 139척을 건조했다. 현재 수주잔량도 28척으로 가장 많다.

특히 수주에 있어서도 지난해 전세계에서 발주된 44척의 VLCC중 16척을 수주해 가장 많은 실적을 보였다. 올해도 현재까지 10척 중 6척을 수주해 건재를 과시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VLCC의 경우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 효과를 극대화해 생산성을 향상 시키고 있다”며 “이번 1도크 4척 동시 건조가 그 결과 중 하나"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