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인천공항서 전시된 벤츠 파손한 20대 미국인 입건

입력 2019-04-21 19:06

제보하기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 전시된 벤츠 콘셉트카를 훼손한 20대 미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21일 재물손괴 혐의로 미국인 A(2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3시 30분경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에 전시된 벤츠 ‘비전 EQ 실버 애로우’ 콘셉트카 뒷편에 자신의 휴대전화를 던져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혼잣말을 하면서 범행 동기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며 “정식으로 출시된 차가 아닌 콘셉트카로, 피해 액수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당시 행인으로부터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해 현장에 있던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벤츠사에 해당 사실을 알리고 피해 내역 등 정확한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소년 '파이'와 벵골호랑이 '리처드'의 황홀한 표류기 - 5월 31일
  • 2
    주한미군 2명 코로나19 확진…“27일 미국서 한국 입국, 현재 격리 중”
  • 3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