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 김홍일 별세…향년 72세 “자택에서 발견돼”

입력 2019-04-20 19:07

제보하기

(연합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 김홍일 전 국회의원이 향년 72세의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20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김 전 의원은 이날 오후 4시 8분께 서울 마포구 서교동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출동한 119구급대가 김 전 의원에게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한 뒤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오후 5시 4분께 사망했다. 최근 파킨슨병이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국민회의와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15·16·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특히 재선 의원 시절 파킨슨병이 발병해 보행에 불편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리보이, 앵커가 세 명인 줄?…삭제된 SNS 게시글에 ‘시끌’
  • 2
    [출근길] 이동건-조윤희 부부 이혼·슈 전세금 소송 패소·강서은 아나운서 경동그룹 3세와 결혼식·'배태랑' 김호중 "다이어트 성공해 선물 받은 옷 입고 싶다"·이영아, 올해 말 결혼 (연예)
  • 3
    류담 근황, 40kg 감량 후 1년…요요 없는 다이어트 성공 “제주 여행 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영국, 中 홍콩보안법 추진에 반발...“30만 홍콩인에 시민권 길 열겠다”
  • 2
    역세권 공공청사 활용해 청년주택 만든다…정부, '안양세관 복합개발' 승인
  • 3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8명 중 지역발생 55명ㆍ해외유입 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