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우성사료, 아프리카 열병 발생 우려 '상승'

입력 2019-04-18 14:07

제보하기

우성사료가 농림축산식품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할 경우 농가의 잔반 급여를 전면 금지한다는 소식에 상승세다.

18일 오후 2시 5분 현재 코스피시장에서는 우성사료가 전일대비 3.85% 오른 2960원에 거래중이다.

이날 농식품부는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음식물룬 페기물을 사료로 사농할 경우 '폐기물 관리법' 규정을 준수하도록 가축 소유자 준수사항을 추가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골든센츄리, 지난해 결산 매출액 한화 1131억...전년비 26%↑
  • 2
    쌍방울그룹, 대표이사 ‘4인 4색’ 마스크 광고
  • 3
    KB증권, IPO 의무보호예수 해제 평가 차익 ‘짭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