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원전, ‘AP1000’ 채택시…한전기술ㆍ한전KPS 역할↑-신한금융투자

입력 2019-04-18 08:49

제보하기

(자료제공=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사우디 원전 수주를 위해 한국과 미국의 컨소시엄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원자로가 ‘AP1000’으로 채택되면 한전기술과 한전KPS의 역할이 늘어날 것으로 18일 전망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에너지부는 사우디 원전 수주를 위해 한국과 공동 진출을 고민하고 있다. 원자로가 한국 APR1400 또는 미국 웨스팅하우스의 AP1000이 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허민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원자로가 미국의‘AP1000’으로 하게 될 경우에도 한국은 종합설계, 원자로나 BOP 설비 제조, 건설 등은 많은 부분을 담당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어 혀 연구원은 “한전기술은 주로 원전 2기당 5500억~6000억 원의 수주가 가능하고 이 중 종합설계 비중은 75%”라며 “준공 이후 한전KPS도 원전 정비 시장 진출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또한 허 연구원은 사우디 원전 프로젝트 관련 한국과 미국의 컨소시엄 구성에 성공할 경우 향후 영국, 체코 등 다른 해외 원전 프로젝트 수주 가능성도 높아질 수 있다고도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리보이, 앵커가 세 명인 줄?…삭제된 SNS 게시글에 ‘시끌’
  • 2
    [출근길] 이동건-조윤희 부부 이혼·슈 전세금 소송 패소·강서은 아나운서 경동그룹 3세와 결혼식·'배태랑' 김호중 "다이어트 성공해 선물 받은 옷 입고 싶다"·이영아, 올해 말 결혼 (연예)
  • 3
    류담 근황, 40kg 감량 후 1년…요요 없는 다이어트 성공 “제주 여행 중”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테마 리포트]사료 관련주 테마 상승세(+5.00%)
  • 2
    [특징주] 홍콩보안법 통과로 미ㆍ중 갈등 심화...쎄노텍 등 희토류주 ‘급등’
  • 3
    코스피, 외인ㆍ기관 매도세로 하락 출발…2010선 횡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