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임요환, 아내 김가연 제자 양성 중 “고통받는 연예인 자주 연락 와”
입력 2019-04-18 00:40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전 프로게이머 임요환이 악플 전도사 아내 김가연을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임요환은 “아내 김가연이 악플러 고소 제자를 키우고 있다”라며 “악플로 고통받는 연예인들이 자주 연락이 온다. 그런 분들한테 코치를 해주더라. 제자가 몇 명 되는 걸로 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임요환은 “제가 게임 방송을 하고 있다. 거기는 채팅을 정말 많이 한다”라며 “김가연의 모습이 보이면 사람들이 다 키보드에서 손을 뗀다. 댓글 창이 갑자기 느려진다. 다들 ‘김가연 충성’이라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오랜 시간 악플러들과 싸워온 김가연은 과거 한 방송에서 변호사들도 자신에게 자문을 구한다고 밝히며 “저도 변호사 시험을 고민할 정도다. 현직 변호사 분이 악플러 관련 자문을 하기에 실전 노하우를 알려드렸다”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