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림남’ 율희, 둘째 임신?…최민환 “딸이라면 좋겠다” 가족들 총출동
입력 2019-04-17 22:09

(출처=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캡처)

율희의 임신 오보에 가족들이 총출동했다.

17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최민환의 설레발로 율희의 둘째 임신 소식이 전해지며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최민환은 음식을 잘 먹지 못하고 토를 하거나 오래 잠을 자는 율희를 보며 “짱이를 가졌을 때와 너무 비슷하다”라고 의심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둘째를 가진 거 같다. 증상이 짱이 가졌을 때랑 너무 비슷하다”라며 “아버지가 최근에 꽃을 단 돼지가 너희 집에 들어가는 꿈을 꿨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민환은 “짱이 가졌을 때도 정말 행복했다. 그런데 둘째가 딸이라면 더 이상의 소원은 없을 것 같다”라며 당장에 장인‧장모에게 찾아가 율희의 임신소식을 알렸다. 거기에 장인어른은 태어나지도 않은 손녀를 위해 옷까지 사 집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율희는 “나 임신했냐. 나도 모르게 내가 임신했냐”라고 놀라워하며 “그런 기미가 전혀 없다. 다음 달이면 몰라도 지금은 아니다”라고 말해 모두를 황당하게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