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측정치 조작 대기오염 불법배출 책임 통감…혐의 확정 아냐"

입력 2019-04-17 13:14

제보하기

한화케미칼이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불법 배출했다는 환경부의 발표에 “책임을 통감하며 깊이 반성한다”고 17일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환경부는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광주ㆍ전남 지역의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 13곳을 조사한 결과 여수 산단 지역의 한화케미칼, LG화학, 에스엔엔씨, 대한시멘트 등 다수의 기업들이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먼지ㆍ황산화물 등의 배출농도를 속인 것을 적발했다.

그러나 한화케미칼은 이에 대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며, 향후 이런 문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면서도 아직까지 혐의가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한화케미칼은 “적시된 공모 부분과 관련해 피의자로 지목된 담당자에 대한 자체 조사는 물론 조사 기관에서 2회에 걸쳐 소환 조사를 했지만 일관되게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공모에 대한 어떠한 증거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 향후 검찰조사에 성실히 임해 소명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후 괴소문으로 곤혹…재벌과 재혼설 “대인기피증까지 왔다”
  • 2
    [프리미어12 결승전] 한국 vs 일본 야구…양현종, 2회 야마다에 역전 스리런포 허용
  • 3
    삼성디스플레이, 인도에 첫 법인 설립… 스마트폰 모듈 공장 짓는다

기업 최신 뉴스

  • 1
    [지스타 2019] 화려한 흥행 달성…‘하는’ 게임에서 ‘보는’ 게임으로 변화
  • 2
    흔들리는 면세점…빅3 3분기 실적 '곤두박질'ㆍ시내면세점 입찰도 유찰
  • 3
    [포토] "본고장 맛 그대로 살린 '피코크' 해외 디저트 맛보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