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임재욱, 엔터 사장에서 포지션으로…“목소리에 자신감 떨어져”
입력 2019-04-16 23:48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가수 임재욱이 포지션으로 돌아왔다.

1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불청 콘서트’의 막이 올랐다.

이날 임재욱은 “엔터테인먼트 사업하며 가수에 소홀했던 거 사실이다. 회피일 수도 있다. 노래를 못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라며 “이쪽에 있다는 것을 계속 느끼고 싶어서 이 사업을 하는 거 같다. 목소리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졌다”라고 운을 뗐다.

임재욱은 ‘불타는 청춘’을 통해 대표의 삶을 보여주기도 했다. 불청에서 인연을 맺은 박선영을 자신의 회사에 영입하는가 하면, 여행 중 직원들에게 급여를 송금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임재욱은 “사업에 치중하다가 근래에는 노래하는 것에 행복을 느껴본 적이 없다”라며 “과거에 길보드에서 인기 있는 노래를 틀어줄 때 그 안에 내 노래가 있었다. 그걸 듣고 싶어서 몇 번이나 길을 돌았다. 너무 좋았다”라고 당시의 행복한 마음을 들어냈다.

이날 콘서트에서 임재욱은 ‘후회 없는 사랑’을 열창하며 포지션으로서 변함없는 노래 실력을 뽐냈다. 무대를 마친 임재욱은 “불타는 청춘이 저에겐 큰 도움을 주는 거 같다.

한편 임재욱은 1996년 포지션으로 데뷔해 ‘후회 없는 사랑’, ‘I Love You’, ‘하루’ 등 많은 곡을 히트시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