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아시아나항공 매각 긍정적…수개월 걸릴 것"
입력 2019-04-15 18:28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호그룹의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대해 "회사를 팔겠다는 결단 내린 것은 긍정적으로 본다"고 했다.

최 위원장은 15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오픈뱅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채권단이 아시아나 매각에 대해) 어떻게 할지를 제가 아직 듣지 못했다”면서도 “채권단도 아마 금호그룹 측의 결정을 상당히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향후 매각 절차에 관한 물음에는 “아시아나가 작은 회사가 아니라 순조롭게 진행되더라도 여러 달이 걸릴 수 있고, 시장의 상황에 따라서 언제 어느 방향으로 될지 예측하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금융지원과 관련해서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채권단 얘기를 받아들일 경우 지원책 패키지가 같이 논의될 것”이라며 “채권단에게 맡겨봐야 한다. 정확한 금액을 말씀드릴 상황이 아니다”고 답했다.

한편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담은 수정 자구계획을 채권단에 제출했다. 산업은행은 금호아시아나 측이 제시한 수정 자구계획 검토를 위해 채권단 회의를 열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