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문 대통령 패싱?…언론 “아베, G20서 한일정상회담 추진 안해”
입력 2019-04-14 16:01   수정 2019-04-14 16:26
한일관계 악화 예상…석유화학·전자정보소재·자동차업계 전전긍긍

▲지난해 9월 유엔 총회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 파커 호텔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환담하고 있다.(뉴욕/연합뉴스)
외교부는 6월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지만 일본 측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보류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교도통신과 산케이신문은 이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월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하지 않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한국 대법원의 강제노역 배상판결과 세계무역기구(WTO)의 후쿠시마 수산물 일본 패소 등으로 냉각된 한일관계를 개선할 의사가 문 대통령에게서 느껴지지 않아 총리 관저 쪽에서는 성과를 기대할 수 없어서 보류로 선회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외무성 한 간부도 “지금 상황에서는 한일 양국이 회담은 하지 않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전했다.

만일 이번 G20 정상회의 기간 중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한국 패싱’ 논란과 한일 간 상호 불신이 극에 달해 자칫 일본의 경제보복으로까지 치달을 수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다만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강경 자세를 완화하거나 북한 비핵화 문제가 급진전하는 정세 변화가 발생한다면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질 것으로 교도통신은 내다봤다.

현재 일본 정부는 최악에 한일 관계로 일부 강경파들이 ‘경제 보복’을 시사하고 있고 실제 일본 정부의 한국 기업에 대한 세무조사와 일본 기업의 입금지연 사태가 일부 발생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의존도가 높은 석유화학·전자정보소재·자동차업계 등이 큰 타격을 입을 수 있어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경제적 교류는 정치와 다르게 봐야 한다”며 원칙론만 내세우고 있어 마땅한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