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톱다운식 직접 정상회담 '공감'…문 대통령 곧 대북특사 파견

입력 2019-04-14 15:54수정 2019-04-14 17:35

김정은 조건부 3차 북미 회담 제안에 트럼프 “김정은 훌륭, 좋을 것” 화답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김정숙 여사,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워싱턴/연합뉴스)
3차 북미 정상회담의 불씨가 살아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간접 제안했고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다. 다만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데다 미국의 입장 변화를 전제로 한 회담이라는 점에서 북미 정상회담과 남북 정상회담이 이른 시일내 열릴지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북한 김정은과 우리의 개인적인 관계가 매우 좋고, 우리가 서로 어디에 서 있는지 완전히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정상회담이 좋을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의 관계에 대해 “아마도 훌륭하다(excellent)는 용어가 훨씬 더 정확할 것”이라고 신뢰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김 위원장의 지도력 아래 비범한 성장, 경제 성공, 부에 대한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며 “머지않아 핵무기와 제재가 제거될 수 있는 날이 오길 고대하고,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국가 중 하나가 되는 것을 지켜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2일 차 회의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는 조건에서 제3차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며 “올해 말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라고 제안했다.

김 위원장이 올해 말까지로 시한을 제시한데다 트럼프 대통령도 한미 정상회담에서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해 조기 회담추진 가능성은 낮다. 다만 북미 정상회담이 톱다운 방식으로 진행됨에 따라 조만간 북미 실무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은 열려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한미 회담에서 밝힌 남북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김 위원장은 “(남측은)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가지고 제가 할 소리는 당당히 하면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말해 조기 성사여부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조만간 대북특사를 파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대북특사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유력하다. 하지만 최근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 관계를 고려할 때 이낙연 국무총리를 특사로 파견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청와대는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기자들을 만나 “내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 말씀은 있으나 대북특사 파견과 관련한 구체적 언급은 없을 걸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연천 교통사고, 승용차 3중 충돌로 인근 부대 부사관 4명 사망
  • 2
    강태리 누구? 아이돌→쇼핑몰 CEO…인형 외모+160만 팔로워 ‘대세 인플루언서’
  • 3
    토스, ‘닥터포헤어 현빈’ 행운 퀴즈 등장…‘현빈이 잘난 건 □□때문’ 정답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레바논, 시위 현장서 울려퍼진 ‘아기상어’ 동요 화제
  • 2
    터키·쿠르드족, 하루 앞둔 휴전...에르도안, 푸틴 만나러 러시아로
  • 3
    일본 레이와시대 개막...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이모저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