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차, 글로벌 RV 1500만대 판매 눈앞
입력 2019-04-14 13:22

▲쏘렌토

기아자동차가 레저용차량(RV) 글로벌 누적 판매 1500만 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기아차가 1990년 최초로 출시한 RV 모델인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록스타(ROCSTA)’를 시작으로 30년만에 이룬 성과다.

14일 기아차에 따르면 국내외 RV 판매량은 지난달 말 기준 1496만 대를 기록했으며, 이달 중으로 1500만대를 넘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는 2015년 RV 판매 1000만 대를 넘어선 이후 4년 만에 1500만대 판매라는 기록을 달성하게 된 것. 이는 기아차 전체 글로벌 누적 판매 대수 4420만여대의 약 34%에 이르는 수치다.

기아차가 글로벌 RV 1500 만대 판매를 기록하기까지 RV 차종 ‘쓰리톱’으로 꼽히는 스포티지, 쏘렌토, 카니발의 역할이 컸다.

세 차종의 누적 판매 대수는 각각 스포티지 556만대, 쏘렌토 328만대, 카니발 203만대로 총 1087만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체 RV 판매 대수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비중이다.

1993년 출시된 스포티지는 국내에서 가장 긴 시간동안 같은 이름을 유지하고 있다. 26년간 이름을 바꾸지 않고 4세대까지 이어왔다.

스포티지는 기아차 RV 최초로 글로벌 누적 판매 500만대를 돌파한 모델로 올해 3월까지 국내에서 72만여대, 해외에서 484만여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는 2002년 첫 출시된 이후 현재 3세대 모델이 판매 중이다. 국내 및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 중이며 올해 3월까지 내수 78만여대, 해외 250만여대 등 총 328만여대가 판매됐다.

1998년 국내 최초의 정통 미니밴으로 탄생한 카니발은 출시 이래 내수 89만여대, 해외 114만여대 등 국내외 시장에서 총 203만여대가 판매됐다.

앞으로 기아차는 텔루라이드와 3세대 쏘울 등 라인업을 강화해 성장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올해 3월 출시한 대형 SUV 텔루라이드는 3월 한달 간 미국 시장에서 5080대가 팔렸고, 3세대 쏘울은 '미국 박스카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서울모터쇼에서 플래그십 모델 ‘모하비 더 마스터피스’의 콘셉트카와 하이클래스 소형 SUV ‘SP 시그니처’를 공개해 하반기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기아차는 글로벌 RV 1500만대 달성을 기념해 다음 달 말까지 기아차 RV 차종을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한다.

1등 1명에게는 TV와 냉장고 등 1500만원 상당의 LG 전자제품 6종을 증정하며 2등(15명)에게는 호텔 숙박권, 3등(200명)에게는 5만원 상당의 유류 상품권을 선물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