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팬들, “여전히 지지해” 지지 성명서 발표…“공정한 수사 강렬 촉구”

입력 2019-04-11 17:48

(연합뉴스)

그룹 JYJ멤버이자 배우 박유천(33)이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팬들이 지지 성명서를 발표했다.

11일 디시인사이드 박유천 갤러리는 “여전히 팬들은 그를 응원하고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고자 지지 성명서를 발표한다”라며 지지 성명서를 발표했다.

팬들은 “과거 힘든 시간을 겪고 다시 올라서려는 그에게 또다시 이 같은 시련이 생겨 팬 입장으로서 너무나 참담한 심정”이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무분별하고 자극적인 언론 보도는 지양하길 바라며 박유천 개인의 인권이 심각하게 침해받지 않길 바란다”라며 “적법한 절차에 의하여 공정한 수사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강렬히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마약 혐의로 입건된 황하나는 지난해 말 다시 마약에 손을 댄 것은 연예인 A 씨의 권유 때문이라고 진술했다. 더불어 A 씨가 직접 마약을 구하거나 자신에게 구매를 유도하고 수면 중 강제로 마약을 투여했다고 진술해 논란이 됐다.

이후 황하나의 전 남자친구였던 박유천이 연예인 A 씨로 지목되면서 박유천은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마약을 한 적도 없고 마약을 권유한 적도 없다”라며 “이 건에 대해 혐의가 인정된다면 연예인으로서 은퇴를 떠나 제 인생이 부정되는 것이다.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라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한편 박유천은 과거 성폭행 피소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자숙기간이었던 2017년 황하나와 교제 및 결혼 발표를 하기도 했으나, 지난해 5월 결별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 보도…‘전 남친’ 최자 인스타그램에 악플 이어져
  • 2
    속보 경찰 "설리, 경기도 성남 자택서 사망 신고 접수…매니저가 발견해 신고"
  • 3
    [포토] 설리 사망한 채 발견된 성남 전원주택

사회 최신 뉴스

  • 1
    구하라, 입 열었다… 순식간에 ‘좋아요’ 6만개+“힘내라” 댓글 쇄도
  • 2
    SM, “유가족이 원치 않아” 설리 장례 비공개…‘가는 길 아름다울 수 있게’
  • 3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박노해 시 인용하며 "감사했습니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