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양호 회장, 신촌세브란스서 12일 부터 5일장…장지는 용인 선영
입력 2019-04-11 14:17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가 12일부터 5일장으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치러진다. 2016년 별세한 조 회장의 모친 김정일 여사의 장례식도 이 곳에서 진행됐다.

11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회장의 장례는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치르고, 석태수 한진칼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에는 서용원 한진 사장, 우기홍, 이수근 대한항공 부사장 등 각 실무 부서별로 임원들과 실무자들도 포함될 예정이다.

그룹 측은 "고인을 모신 비행편이 12일 오전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조용히 장례를 치르고자 하는 유가족 희망을 고려해 미국 LA 현지에서 장례식장까지 운구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례가 원만히 치러질 수 있도록 협조해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조문은 12일 정오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예정이며 장지는 조 회장 선친인 고 조중훈 회장이 안치된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으로 결정됐다.

앞서 조양호 회장은 지난 8일 미국 LA의 한 병원에서 별세한 뒤 LA 인근 도시 글렌데일에 있는 포레스트 론 메모리얼 파크에 안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