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기자회견, 황하나와 마약? 절대 아냐…“나로 오해받을까 무서웠다”

입력 2019-04-10 18:30

제보하기

(이투데이DB)

JYJ 박유천이 황하나 관련 마약 혐의에 대해 결백을 주장했다.

박유천은 10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황하나 연예인 A씨’에 대해 입장문을 밝혔다.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황하나는 지난해 말 다시 마약에 손을 댄 것은 연예인 A씨의 권유 때문이라고 진술했다. 더불어 A씨가 직접 마약을 구하거나 자신에게 구매를 유도했으며, 수면 중 강제 투약까지 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이후 연예인 A씨로 황하나의 전 남자친구인 박유천이 지목되면서 박유천은 입장을 밝히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작성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박유천은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보도를 통해 황하나가 지목한 연예인을 보며 나로 오해받을 수 있을 것 같아 무서웠다”라며 “이 혐의가 인정된다면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활동을 중단하고, 제 인생 모든 것이 부정당하는 것이기에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라고 결백을 주장했다.

한편 박유천은 과거 성폭행 피소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자숙기간이었던 2017년 박유천은 황하나와 교제했고 결혼 발표를 하기도 했으나, 지난해 결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사회 최신 뉴스

  • 1
    '34주 태아 살인' 의사 징역 3년 6개월…"생명 존엄하고 고귀"
  • 2
    인권위 "성소수자 유권자 투표 때 성별로 차별받지 않아야"
  • 3
    경기도, 연구개발비 부정 업체 '지원사업 영구퇴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