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진 태광 前회장, 차명주식 자신 신고 "잘못 책임…정도경영 동참"

입력 2019-04-10 11:24

제보하기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횡령 배임' 혐의와 관련한 파기환송심 1차 공판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차명주식에 대해 자진 신고했다.

임수빈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장은 10일 “선대 회장으로부터 상속받은 차명주식 중 아직 실명전환을 하지 못한 나머지 주식에 대하여 관계당국에 자진하여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 전 회장이 보유한 차명주식은 선대 회장으로부터 상속한 것으로 2011년 12월 세무당국에 신고하면서 상속세 등을 전액 납부했다. 그러나 형사재판과 간암 수술 및 장기 병원 입원과 치료, 차명주식과 관련된 상속소송이 제기되면서 실명 전환은 하지 못한 상태였다.

이 전 회장은 지난 2월 파기 환송심 형사재판의 선고가 있었고 작년 상속소송의 항소심 판결도 선고되면서 이 같이 자진 신고를 결정했다.

태광그룹은 “이 전 회장이 정도경영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결심 아래 그 어떤 잘못도 투명하게 밝히고 이젠 매듭을 짓겠다는 심정으로 관계당국에 자진신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 역시 “이 전 회장은 앞으로 모든 잘못을 있는 그대로 밝히고, 그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에서 자진해 신고하기에 이른 것”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대승, 유재석과 화기애애 분위기…KBS 32기 공채 개그맨과 7기 개그맨의 만남
  • 2
    조선일보 "KBS 여자 화장실 몰카범은 공채 개그맨…지난달 '개콘' 출연하기도"
  • 3
    코로나19 이후 진화하는 셀트리온 삼형제

기업 최신 뉴스

  • 1
    [BioS]한올바이오, 中서 '바토클리맙' 2∙3상 승인.."4th 적응증"
  • 2
    한진칼 지분 또 사들인 '3자 연합'…지분율 45.23%로 늘어
  • 3
    현대제철, 당진 전기로 열연공장 가동 중단…수주 급감 영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